이길래 展

 

늘 푸른 생명의 원천에 뿌리를 내리다 - 생명의 그물망

 

삼지송 2015-1 Pine Tree With Three Roots 2015-1_250x193x150cm_동파이프 산소용접_2015

 

 

Savina Museum

 

2024. 1. 25(목) ▶ 2024. 4. 21(일)

서울특별시 은평구 진관1로 93 (진관동) | T.02-736-4371

 

www.savinamuseum.com

 

 

삼지송 2017-5 Pine Tree with Three Roots 2017-5_310x196x143cm_동파이프 산소용접_2017

 

 

다름과 차이를 넘어서 양분된 세계관의 통합
이길래는 지난 30년간 기계시대를 상징하는 동파이프를 재료로 사용해 한국인의 정체성을 상징하는 소나무와 자연물을 형상화한 조각을 통해 자연의 생명력과 생성원리를 표현하며, 자연과 인공 사이의 경계를 해체하여 다름을 넘어서 모두가 함께 존재하고 조화를 이루는 통합적 세계관을 제시해왔다.
이번 전시에서는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소나무 뿌리와 무생물인 돌덩어리의 대비와 조화를 통해 생물과 무생물의 경계를 모호하게 하여 인간과 자연,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생명과 무생물, 기계와 자연이 하나의 유기체처럼 서로 보완하고 상호작용하며 지구상의 모든 것이 연결되어 있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예술의 경계 확장 실험
이번 전시에서 최초로 시도하는 소나무 뿌리와 돌을 형상화한 대규모 설치 조각과 드로잉은 재료적 특성의 대조와 변형, 형태와 질감, 곡선과 직선, 색상 대비, 지속 가능성을 등을 실험하고 탐구한 결과물이다. 동파이프로 만든 소나무와 돌덩어리는 대상의 표면(피부)이면서 동시에 골격(입체)으로 존재하는 것이다. 부분이 모여 전체적인 형상을 빗어내는 특유의 기법을 활용해 동 파이프 절편 하나하나가 자연형상을 일궈내는 생명의 최소 단위원소, 생명의 씨앗, 소우주, 세포와 의미론적으로 동일시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소나무 뿌리는 땅속으로 깊이 파고들어 삶의 원천이자, 자연의 성장과 생명력을 상징한다. 반면 돌은 고요한 불변의 존재로, 시간에 저항하는 강인한 특성을 상징한다. 이 두 대립적인 속성 간의 관계는 생명과 불변, 변화와 안정, 유기적과 무기적 사이에서의 균형을 나타낸다. 이 두 가지 상반된 요소를 결합한 60점의 작품들은 생태학적 이해, 지구의 생명력과 다양한 형태의 생명체와 함께하는 환경 의식과 행동의 변화를 촉진하여 예술 활동의 의미를 사회 전반으로 확산시키는데 기여한다.

 

 

Drawin 2022-1_종이,먹물,철필_55x75cm_2022

 

 

Drawin 2023-2_종이,먹물,철필_55x75cm_2022

 

 

 

 
 

 
 

* 전시메일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은 작가와 필자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

vol.20240125-이길래 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