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lluming2 展

 

류종대, 서웅주, 정선주, 정수영, 임지빈

 

 

 

도잉아트

 

2021. 11. 24(수) ▶ 2021. 12. 24(금)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325길 9, B1 | T.02-525-2223

 

http://dohingart.com

 

 

서웅주 作_Crumpled indigo stripes_130.5x130.5cm_oil on canvas_2021

 

 

도잉아트는 오는 2021년 11월 24일부터 12월 24일까지 <일루밍II>전을 개최한다. 2018년 선보였던 일루밍 전시의 후속으로 현대인의 모습 진짜와 가짜, 실제와 허상에 관해 생각해 볼 시간을 갖고자 한다.

다양한 미디어의 홍수 속에서 살고 있는 현대인들은 여러 가지 경로로 미디어에 노출된다. 일상적인 삶을 자극적으로 드러내기 위하여 개인의 모습을 화려하게 포장하기도 하고 다른 모습으로 조작하기도 한다. 그러한 과정에서 왜곡되고 변질되는 현대인의 모습은 ‘진짜’와 ‘가짜’, ‘실제’와 ‘허상’에 관해 돌아보게 한다.

작가의 상상으로 시작하는 예술은 그 자체가 가상이다. 작가의 예술적 진리는 가상으로서 그 가치가 있다. 작가들이 캔버스에 그리는 선들과 채워가는 면들, 입체로 만드는 조형물과 그것들이 설치되는 공간들, 그리고 그렇게 서로 어우러지는 작품들은 가상의 세계 안에 존재한다.
그리고 이러한 가상현실은 우리의 상상을 자극하여, 가상과 현실의 경계에서 유희를 상상케 하고 꿈꾸게 만들어 준다.

현대 사회의 미디어의 확장으로 포장되는 이미지들은 예술작품에서도 마찬가지로 실재가 사라지고 환상 환영으로 만들어지는 허상의 이미지와 연결된다. 가상의 세계에서 이미지들은 무수히 복제되며 원본이 사라지고 예술적 진리를 잃은 채로 복사본이 되어 허상으로 존재하기도 한다. 하지만, 우리는 예술적 이미지가 현실을 매개로 한 가상의 이미지인 동시에, 추상적인 복사본이 아닌 현실을 담는 진실이라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

환상을 의미하는 일루전(illusion)과 밝게 비춘다는 의미의 일루미네이트(illuminate)가 합쳐진 일루밍(illuming) 전시를 통하여 다섯 작가가 풀어내는 그들의 이야기를 함께 상상하고 꿈꿔 보시기를 바란다.

 

 

임지빈 作_You Are Not Alone_30x20x25cm_Chromium plating on plastic_2021

 

 

정선주 作_candy series polycarbonate_35x13x9cm_mixed media_2021

 

 

정수영 作_cabbage patch kids_100x100cm_acrylic on linen_2021

 

 

류종대 作_COLORS 2021_500x500x600mm_bio-material

 

 

 

 

 
 

 
 

* 전시메일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은 작가와 필자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

vol.20211124-illuming2 展